어른들에게 공유해야 하는 스미싱 사례 모음

스미싱 사례를 정리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그동안 스미싱 실제 사례 링크 등을 공유했지만, 그럼에도 계속해서 변화하는 스미싱에 어른들은 취약할 수밖에 없다. 특히 스미싱은 사람을 순간적으로 당황시키기 때문에 그 패턴에 익숙해야 한다.


스미싱이란?

스미싱(Smishing)은 문자나 기타 메신저를 통해서 사람들을 속여 개인정보를 훔치거나 사이버 범죄자에게 돈을 이체하게 만드는 공격이다. 개인정보(Private Date)와 낚는다(Fishing)의 합성어다.


스미싱 사례 모음

스미싱 실제 문자는 포스팅 하단에 공유하겠다. 앞서 언급한 듯 이번 시간에는 사례를 통해 패턴을 익히는 데 초점을 맞췄다. 나이가 많으신 부모님과 스마트폰에 익숙하지 않은 어른들에게 공유하자.


정부 기관을 사칭한다

사이버 범죄자들이 가장 자주 이용하는 수법이다. 정부 기관인 금융감독원, 검찰 등을 사칭하여 본인의 계좌가 범죄에 연루되었다고 말한다. 이렇게 피해자를 당황시킨다. 이후 은행 계좌 비밀번호나 OTP 같은 보안 정보를 훔쳐간다. 건강보험공단이나 보건소를 사칭하여 악성코드를 설치하기도 한다.


금융 기관을 사칭한다.

금융 기간 사칭도 위와 비슷한 방식이다. 은행을 사칭해 계좌 비밀번호를 갈취한다. 이 역시 범죄에 연루되었다는 멘트를 사용한다. 이후 곧바로 비밀번호 변경을 유도한다. 이미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갔다며 혼돈을 주기도 한다. 자꾸 시간을 다투는 상황을 만든다면 의심하자. 당황하게 만드는 것은 그들의 공통된 수법이다.


택배사를 사칭한다.

최근에는 택배가 오배송되었다는 스미싱 문자도 크게 늘었다. 절대 속지 말자. 주소를 다시 입력하라며 링크를 보낸다. 클릭해서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순식간에 내 재산이 위험해진다. 관련 문자가 왔다면 삭제하자.


특정 회사의 고객센터인 척 한다.

고객센터로 전화를 유도하는 경우도 있다. 내 계좌에 문제가 생겼거나, 곧 자동이체 될 거라는 식의 멘트를 사용한다. 절대 전화하지 말자. 그래도 찝찝하다면 고객센터 연락처를 직접 검색하자. 예를 들어 국민은행에서 연락 달라는 문자가 왔다고 치자. 문자에 적힌 번호로 바로 전화하지 말자. 인터넷에 직접 번호를 검색하자. 공식 홈페이지에 익숙해지는 것은 좋은 습관이다.


가족이 사고를 당하거나 납치 됐다고 속이며 협박한다.

자녀나 부모님이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수술비를 입금하라고 한다. 가족이 아프면 그 누구라도 당황하기 마련이다. 범인은 그 점을 노린다. 심지어 자녀로 위장해 우는 척하며 전화가 오기도 한다. 딸이 납치됐으니 돈을 보내라고 한다. 최근에는 딥페이크 기술로 가족의 얼굴을 합성한 가짜 영상을 보내기도 한다. 영상에는 내 자식이 의자에 묶인 상태로 울고 있다. 침착할 수 있을까? 이 기술을 아는 젊은 사람도 당황할 수밖에 없다. 이때는 당장 전화를 끊는다. 이후 내 폰에 저장되어 있는 가족 번호를 직접 검색해 다시 연락한다. 바빠서 전화받지 않으면 카톡으로 내용을 남겨 놓는다.


가족의 가짜 부고소식을 전한다.

도를 넘는 가족의 부고 소식 문자도 있다. 스미싱이라는 것을 알지만 화가 치밀어 오른다. 부고 소식과 함께 링크가 전송된다. 순식간에 돈을 갈취 당하니 절대 누르지 말자.


마무리하며

얼마 전 평생 모은 재산 3억 8천만 원을 갈취당한 피해자를 보았다. 뉴스를 보면서 정말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나는 스미싱, 피싱 등의 범죄는 살인과 동일한 수준으로 나쁘다고 생각한다. 평생에 걸쳐 일궈놓은 재산을 말장난으로 갈취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래도 대비가 어렵다면 한 가지만 기억하자. 문자로 된 모든 링크를 누르지 말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